넷플릭스 새로운 드라마 지옥 줄거리 및 인물정리, 방영시간에 대해 알아볼게요.

     

    2021년 하반기에 공개되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지옥’은 네이버 웹툰에서 연재된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고 있는데요.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 하는 지옥의 사자들을 맞닥뜨리게 된 사람들이 갑작스럽게 지옥행 선고를 받아 겪는 초자연적 현상을 그린 드라마로 유아인, 박정민, 김현주, 원진아, 양익준 등 연기력을 입증한 배우를 비롯해 김도윤, 김신록, 류경수, 이레 등의 배우들이 출연합니다.

     

    이작품은 부산행의 감독인 연상호 감독이 원작의 스토리를 담당했었는데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지옥’도 연상호 감독이 연출과 극본을, 작화를 담당했던 최규석이 극본을 맡았습니다.

     

    최근 ‘지옥’의 트레일러가 공개되면서 더욱 인기가 급상승하고 있는 넷플릭스 추천 드라마 ‘지옥’에 대해 줄거리부터 등장인물, 방영시간 등에 대해 알아볼게요.

     

    넷플릭스 한국드라마 지옥 줄거리

    지옥(헬바운드) 줄거리는 예고 없이 등장 하는 지옥의 사자들을 맞닥뜨리게 된 사람들이 갑작스런 지옥행 선고를 받으며 겪게 되는 초자연적 현상을 그린 이야기입니다.

     

    넷플릭스 드라마 ‘지옥’은 초자연적인 존재가 나타나 지옥행을 고지한다는 독특한 세계관을 지니고 있는데요.

    이때 나타나는 초자연적인 존재는 고지를 받는 대상자의 이름과 지옥에 가게 되는 시간을 예고하는데, 예고한 시간이 되면 어디선가 나타난 괴물들이 대상자의 몸을 찢어 태워버리죠.

     

    도망치는 것은 불가능하며 예고된 시간이 되기 전에 자살을 한다 하더라도 대상자의 영혼을 소환해 똑같이 찢고 태워버립니다.

     

    카페에 있던 어떤 남자가 ‘지옥’의 시연을 당하면서 시작합니다. 그 남자는 어떤 초월적 존재들에 의해 몸이 갈갈이 찢기고 불타서 죽는데요.

    이 미지의 초월적 존재들이 ‘신이 권선징악을 내려보낸 사자’라 주장하는 새진리회의 의장인 정진수는, 이를 통해 인간은 항상 선하게 살아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한편 경찰은 서울 한복판에서 일어난 ‘시연’을 인간이 꾸민 짓으로 보고 형사 진경훈에게 사건을 수사해올 것을 명령합니다.

    다만 별로 소득은 없었는데, 그 와중에 박정자가 지옥의 고지를 받게 되면서 새진리회에 사실을 알리게 됩니다.

     

    새진리회에서는 박정자에게 지옥의 시연을 촬영하여 방송하게 하는 대신 30억을 주겠다는 딜을 하고, 박정자는 계약을 위해 새진리회와 대척점에 있는 민혜진 변호사에게 계약을 진행해줄 것을 의뢰하게 됩니다.

     

    인간의 죄에 대한 접근을 진지하게 했다는 점과 사이비 종교가 어떻게 만들어지는 대한 접근이 인상적인 작품입니다.

     

    원죄 라고 하는 태어나면서부터 사람은 죄를 짓는 것인지 아니면 살아가면서 지은 죄를 어찌할 수 없는 존재인지를 생각하게 됩니다. 미지의 존재, 정말 죄를 지어서 데려가는 존재들인지 그들에 대한 발견이나 추적은 이루어지지 않고 오직 행해지는 과정에만 사람들은 집중합니다.

     

    죄를 지었기 때문에 죽는 사람들은 추종자들에 의해 공개적으로 알려지고 그들은 죄를 지어서 죽는다는 것보다 남겨진 사람들, 가족에 대한 두려움이 더 크기 때문에 시연을 받았다는 사실을 숨기려 합니다. 저 사람은 잘못한 사람이니 죽어도 돼라는 인식이 퍼지고 점점 새진리교는 사세를 넓혀 갑니다.

     

    ▼ 넷플릭스 지옥 줄거리, 등장인물, 트레일러 영상에 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아래 참조하세요. ▼

     

    넷플릭스 지옥 더 알아보기

     

    참조 : https://ourtopstory.com/hellbound

     

    넷플릭스 '지옥' 줄거리 및 인물 정리

    넷플릭스 드라마 '지옥' 줄거리 및 인물정리, 방영시간에 대해 알아볼게요. 웹툰 원작의 넷플릭스 지옥은 예고 없이 등장 하는 지옥의 사자들을 맞닥뜨리게 된 사람들이 갑작스럽게 지옥행 선고

    ourtopstory.com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